즐겨찾기 추가 2021.02.28(일) 20:1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결혼/연얘
미용/피트니스
생활용품
애완동물
출산/육아
패션/쥬얼리
화장품
English 日文 中文

창원시 "애 셋 낳으면 1억 대출 탕감"...여성단체 "반대"

2021-01-08(금) 17:16
[신동아방송=허나영 기자] 여성단체들이 경남 창원시가 인구를 늘리고자 추진하려는 '결혼드림론' 프로젝트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표했다.

경남여성단체연합, 여성의당 경남도당은 전날(7일) 창원시 '결혼드림론' 추진을 당장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냈다.

결혼드림론은 결혼한 시민이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후 아이를 낳으면 창원시가 단계적으로 이자, 원금 상환을 지원해 결혼·양육 부담을 덜어주는 사업이다.

결혼 때 1억원을 대출해 첫째 자녀를 낳으면 이자 면제, 두 번째 자녀 출산 때 대출원금 30% 탕감, 3자녀 출산 시 전액 탕감을 해주는 형태다.

다만 보건복지부 승인이 남아 있고 조례도 제정해야 해 아직 확정된 정책은 아니다.

두 여성단체는 "인구 100만 명을 지키겠다는 결연한 의지와 시급성이 보이지만, 인구 감소 문제를 결혼과 출산으로만 해결하려 하는 이 정책은 올바르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어 창원시가 대출금에 대한 부실을 떠안을 우려가 있는 점, 맞벌이 부부 대신 자녀를 낳고 아이를 기를 수 있는 중산층 가구가 더 혜택을 볼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또 "무리한 단기정책으로 예산을 낭비하지 말고 일자리가 없어 창원시를 떠나는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도전하도록 하는 기회를 먼저 만들어야 한다"며 "결혼, 출산을 포기하는 청년들의 목소리부터 먼저 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창원시는 '결혼드림론' 프로젝트를 시행하면 4년에 걸쳐 인구 1만 명 가량이 늘어날 것으로 판단했다.

반면, 시행 초기 예산을 바로 투입할 필요가 없고 백화점식 출산 장려 정책 중에서 효과가 덜한 정책을 줄이는 '선택과 집중'을 하면 예산 마련도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사회적 합의를 거쳐 신중히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2010년 7월 통합시 출범 후 주력산업 부진, 부동산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인구가 거의 10년째 감소하고 있다. 2010년 7월 통합 창원시 출범 때 110만 명을 바라봤던 창원시 인구는 지난해 연말 기준 103만 7,000여 명으로까지 떨어졌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
        허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부산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부산방송국: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526 (범일동) 비건빌딩 202호 / 홈페이지:www.sdatv-bs.co.kr / 부산방송국 대표이사:이신동
전화:(051)809-2071 / 팩스:(051)809-2072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