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2.28(일) 20:1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대형마트
백화점
소매/식품/음료
전자상거래
외식업/프랜차이즈
물류/교통
English 日文 中文

하동군, ‘복을만드는사람들’ 냉동김밥 개발

32t 20만 달러어치 수출 기록
비건 김밥, 저탄고단 김밥 등 k-food 김밥에 다양성 더해

2021-01-03(일) 23:26
[신동아방송=서성희 기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하동의 한 식품가공업체가 새로운 제품 개발로 수출을 타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하동읍의 6차산업인증사업자(농촌융복합산업증사업자)인 복을만드는사람들(대표 조은우·이하 복만사), 복만사는 요즘 ‘냉동김밥’이라는 새로운 제품으로 내수뿐만 아니라 해외 수출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 이후 경기 불황으로 힘든 시기에 지난해부터 개발해오던 냉동김밥은 올 하반기부터 빛을 발하기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32t 20만 달러(한화 약 2억 1920만원)어치의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복만사는 다양한 소비자가 대표적인 K-FOOD인 김밥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HMR 식품(비빔밥, 김치, 잡채 김밥 등)으로 연구개발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할랄, 코셔 인증으로 무슬림과 유대인을 위한 비건 김밥의 출시와 특히 ‘저칼로리 냉동김밥 제조 방법’ 특허기술을 통해 만든 다양한 피트니스용 김밥 제품은 그동안 다이어터, 세계인 등 여러 사람을 사로잡을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탄수화물이 적고 단백질이 높은 ‘저탄고단’ 김밥, 베지테리언(채식주의자) 김밥, 비건 김밥 등 특수 김밥으로 체질에 맞는 입맞춤 김밥을 제공할 계획이며, 주간·월간 등 맞춤형 식단도 제공할 예정이다.

조은우 대표는 “현재 김밥이 일본식 명칭인 ‘스시’로 알려져 있지만, 앞으로는 전 세계 70억 인구가 ‘김밥(Kimbap)’이라는 대표이름으로 부를 수 있도록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성희 기자 tjdgml5540@naver.com
        서성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부산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부산방송국:부산시 동구 중앙대로 526 (범일동) 비건빌딩 202호 / 홈페이지:www.sdatv-bs.co.kr / 부산방송국 대표이사:이신동
전화:(051)809-2071 / 팩스:(051)809-2072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